가는 길 2003

   경기권 가는 길

   충북권 가는 길

   기타권 가는 길

   구 낚시터 가는 길

   지난 화보집

   조황/조행기

   낙서장

   공지사항

   소류지 화보

   gallery

  추천 사이트

  운영자에게

  Home으로 가기

 

안성 가는 길

  경기권 안내지역

[강화군] [김포시] [용인시] [안성시] [화성시] [포천군]
[파주시]
[연천군] [양평군] [이천시] [여주군] [양주군]


안성권 낚시터 click!  
[고삼지] [미산지] [용설지]
 

 

【용설지】

 

 

소 재 지

경기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

형    태

저수지

어     종

 붕어, 잉어 외

면    적

16만평

지     령

 1985년 준공

소    개


경기도와 충청북도의 도계를 이루는 300~400m의 연봉산 분지를 막은 계곡형으로  1985년에 축조된 저수지. 해발 100m의 높은 지대에 들어앉아 있고 완만한 경사의 논밭이 수몰된 곳이어서 포인트가 곳곳에 산재해 잇고 붕어가 씨알보다는 마릿수에서 재미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입어료 만원의 유료터
 

특기사항

11년전 용설지가  무료터일 때 6치 붕어가 잠깐 한눈 파는사이에 제 3칸대를 물고 들어간 기억이 아직도 새롭습니다. 바닥이 밋밋하여 전지역에 골고루 포인트가 산재해 있는 곳입니다만, 제방 우측의 수초지대 및 상류지역의 버드나무 수몰자리를 1급 포인트로 꼽기도 합니다. 씨알은 5-7치 위주입니다만, 가끔 월척이 올라오기도 하니 긴장은 늦추지 마시길...
2년전 중국붕어를 풀어서 조사님들의 원성을 산 적도 있습니다만, 지금은 잠잠하군요.
주변에 먹거리터도 많아 주로 주말 가족나들이터로서도 인기가 있는 수도권 낚시터입니다.

연 락 처

 

 


 

 

【용설지】

 

 

소 재 지

경기 안성시 죽산면 용설리

형    태

저수지

어     종

 붕어, 잉어 외

면    적

16만평

지     령

 1985년 준공

소    개


경기도와 충청북도의 도계를 이루는 300~400m의 연봉산 분지를 막은 계곡형으로  1985년에 축조된 저수지. 해발 100m의 높은 지대에 들어앉아 있고 완만한 경사의 논밭이 수몰된 곳이어서 포인트가 곳곳에 산재해 잇고 붕어가 씨알보다는 마릿수에서 재미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입어료 만원의 유료터
 

특기사항

11년전 용설지가  무료터일 때 6치 붕어가 잠깐 한눈 파는사이에 제 3칸대를 물고 들어간 기억이 아직도 새롭습니다. 바닥이 밋밋하여 전지역에 골고루 포인트가 산재해 있는 곳입니다만, 제방 우측의 수초지대 및 상류지역의 버드나무 수몰자리를 1급 포인트로 꼽기도 합니다. 씨알은 5-7치 위주입니다만, 가끔 월척이 올라오기도 하니 긴장은 늦추지 마시길...
2년전 중국붕어를 풀어서 조사님들의 원성을 산 적도 있습니다만, 지금은 잠잠하군요.
주변에 먹거리터도 많아 주로 주말 가족나들이터로서도 인기가 있는 수도권 낚시터입니다.

연 락 처

 

 


 

 
 
서울에서 안성까지의 교통편 및 화성의 상세내용은 '안성 가는 길'  을 참고하십시오.

  용설지의 전체화보는 화보집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click!
 

<용설지 가는 길>

  중부 고속도로 일죽IC 기점

일죽IC(사진)를 나와 초입의 삼거리에서 38번 국도 안성방면(사진)으로 우회전. 약 2km전방의 제2죽산교에서 좌회전이나 이곳은 신호등이 없다. 다리를 건너 매산삼거리 17번 국도방면(사진)으로 우회전후 전방 200미터 U턴 신호에서 다시 죽산교쪽으로 좌회전 신호 대기한다(사진).
좌회전후 다리 건너의 용설지 안내판
(사진)을 보고 바로 우회전하여 포장도로를 따라 직진하면 용설리 비석(사진)이 나타나며 이 길로 약 1km를 진행하면 용설지 제방과 만난다. 

 

  용설지 전경

 

 

 

용설지 초입 진입로
 

제방 좌측에서 바라본 용설지
 

 

 

봄철 및 큰비후 인기 포인트
 

용설지 상류 전경
 

 

 

제방우측 포인트1
 

제방우측 포인트2
 

 

 

이곳도 좋은 자리중 하나
 

취수탑을 바라보고...
 

 

 

 

 
Copyrightⓒ 2001-2006  FISHROAD. All rights reserved